라이더 기술, 중국 유출 자동 운전 특허,

 

안녕하세요 특허법인 이미지입니다

가장 뜨거운 특허 이슈는 자율주행차입니다. 자율주행차의 핵심 기술은 무엇인가요? 눈이에요. 운전자의 눈이 운전하는 가장 기초적인 판단 기준이기 때문이죠.

KAIST (출처 : 헤럴드뉴스)

첫 번째 차에 필요한 것은 엔진, 즉 증기 기관이었던 것입니다. 동력이 가장 중요한 기술이었지만 이제는 눈이 핵심기술로 등장합니다.” (LiDAR: Light Detection and Ranging)는 눈의 핵심기술 중 하나입니다.

기술 관련 특허출원이 지난 10년간 대기업, 스타트업, 중소기업에서 이루어지고 있습니다.이런 와중에 한국 과학기술의 성지로 불리는 KAIST 교수가 중국에 자율주행 기술을 팔아넘겼다며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고 합니다.

이러한 문제가 발생하기 전에 한국의 교수가 특허법인의 변리 서비스를 받았다면 어땠을까 생각합니다.

한회사의라이더센서가세계자율주행자동차의표준이되고특허를받는다면세계자동차시장의1인자가될수있을것입니다. 그래서 삼성전자도 자율주행차 특허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자동차 산업에서 성공하지 못한 삼성 라이더라는 눈을 통해 자동차의 대권을 잡으려는 의욕을 보이기도 합니다.

라이다는 박쥐인 줄 알고 주세요. 박쥐는 초음파를 쏘아 어둠 속의 장애물을 피해 갑니다.

출처 : YTN사이언스

자율주행 자동차에 라이더 기술이 들어가 장애물을 피하고, 사람을 피하면서 도로를 따라 차 스스로 주행하게 되는 거죠. 이때 사용되는 빛이 가시광선보다 파장이 조금 긴 단파적외선을 사용하는데 이 파장은 탑승자와 보행자의 눈에 해롭지 않다고 합니다.

출처 : 삼성전자 뉴스룸

그런데 KAIST 교수가 라이더 기술을 중국에 넘겨줄까.

이제 자율주행과 관련해서 교수님들이 주목해야 할 점이 있어요.

이 교수가 중국 충칭 이공대에 파견돼 근무하면서 KAIST에 보고하지 않은 채 중국 대학 측과 자율주행자동차 기술 계약을 하고 몇 억원을 받았다고 합니다.

자신이 속해 있는 대학과 연구소에 보고하지 않고 계약을 하고 경제적인 수익활동을 본다면 그것은 배임 및 경제범죄사범이 될 것입니다.그리고 자동 차 라이더의 기술을 넘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 교수는 와이파이보다 빠른 속도로 전송하는 라이파이 기술이라 산업기술의 유출이 아니라지만 그 결과가 어떻게 될지 걱정입니다.

논란의 핵심 쟁점은 해당 기술이 핵심 산업기술에 해당하는지 여부입니다.

라이더 관련 연도별 특허출원 현황(2009~2018) 특허청

라이더 기술의 특허출원은 자율주행차 출원이 65%, 자율주행차 이외의 분야가 35%였습니다. 자동 운전 출원 중인 라이더즈다 구조 및 제어가 26%, 라이더 내장소자가 10%라고 합니다. 이제부터 자율주행자동차 관련 라이더인 특허는 미래의 새로운 먹거리가 될 것이다. (서양속담, 음식속담)

라이더의 기술은 Wi-Fi보다 강력한 라이파이를 기반으로 합니다.

라이파이? 와이파이랑 뭐가 다를까요?

라이파이는 스펙트럼의 빛을 이용한 5G 이동통신 기술입니다. 지금 중국과 미국이 다투고 있는 5G가 바로 그것입니다.Wi-Fi는 Wireless Fidelity의 약자로, Light Fidelity로 알려져 있습니다. 백만 분의 1초 간격으로 점멸하기 때문에 인간의 눈에는 감지되지 않습니다.

교수님에게 필요한 사람, 변리사

유튜브 광고 파동으로 수백만 구독자를 거느린 유튜브가 문을 닫았습니다. 이런 사회 현상이 특허 법인에 도움을 요청하는 사례가 급증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는 대한민국 기술 관련 교수들에게도 특허법인이 필요한 이유입니다. 호미로 막는 것을 사전에 방지하기 위해 대학과 연구소에서 특허법인과 연간계약을 체결하여 이용해야 합니다.

특허문제로 재판을 받게 될 교수들에게도 말 못할 사정이 있겠죠. 또 특허기술은 전문가이지만 특허기술의 유출 및 사용에 대해서는 전문가가 아니기 때문에 이런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국내 교수들에게 새롭게 필요한 사람들 특허법인 메이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