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이 아닌 생각으로 내뱉는 말투의 기술

성공하는 사람은 수학적으로 말한다 저자와 신타로 출판 토트 발매 2023.07.26.

” 능숙하게 이야기 하고 싶으면”욕구 자극부터 시작되는 책이다.

저자는 그런 소원이 있으면 수학적 사고력이 그 소원을 들어주는 도구라 확신하고 그 사유를 책을 통해서 차례차례로 보이려 공헌한다.

독자가 그 이유를 물어보기 전에 저자가 우선 한가지 의혹을 해결하려 하지만 수학이 화술을 만들 수 있는 충분한 이유를 타당성을 가지고 간단하게 기술하고 준 것이다.

말을 잘한다는 것은 뭐냐고 독자에게 묻고 단순히 입으로 어떤 말에서도 화려한 기술처럼 내뱉듯이 구사하는 말 자체를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는 정도는 당신도 공감한다는 말로 시동을 걸다.

그렇다면”말을 잘한 것은 어디에서 올까”라는 원론적인 질문에 돌아가서 답을 말한다.

말은 잘한다는 것은 생각을 잘 쌓아 펼치듯 스스로 만들어 밖에 내는 작업이라고 설명.내용 없는 말은 화법이 아니며 누구도 그런 말을 들으면, 나오는 말 자체에 신뢰성을 잃게 된다는 것이다.

그래서 잘 하려면 자신이 말하려는 말에 구조가 세워지고 있어야 하며, 그런 구조를 만들 수 있는 논리가 수학에서 도움을 받아야 한다는 설명.일견 이것도 또 탁상 공론의 같은 말처럼 들릴지 모르지만 책의 마지막까지 이어지는 말의 수학적 구조화를 읽어 보면 일단 저자가 말하려고 하는 체계가 무엇인지 이해하게 되면서 어느 정도 납득할 수 있는 흐름을 타게 될 것이다.

예를 들어 백 타가로 설명하는 “기회”로 말하자.어떤 기회가 되는데, 그것은 각자가 선택한 각각의 공통된 존재라고 보고 그 기회를 얻는 방법의 방향성 있는 노력이라고 가정하고 볼 때 기회를 만들어 잡는 가설은 동쪽인 니시인 어느 쪽인가에 의해서 그 기회라는 것이 변한다는 벡터로 설명할 수 있다고 이해시킨다.

즉, 기회 자체 만큼 포인트를 취하지 않고 베크 타가로 설명하고 방향성에서 짜봐논리 구조이다.

기회를 얻기 위해서 만들어지는 방향은 여러명이 되고 그것을 복수의 스테이크처럼 쌓아 갈 말로 설명되면서 전체적인 언어의 구조를 엮어 보면, 기회라는 주제로 표현했던 화법으로 각각의 능력 정도로 전달 되는 것.간단히 말하면 이렇지만 저자는 책에서 샘플에서 보여수학적 사고 구조를 처지에 맞게 독창적인 발상과 연습을 하면서 자신만의 화법에 할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저자가 가장 모범적인 사례로 든 도요타 사장의 화법이 수학적 화법의 좋은 예라고 설명하고 그의 강연을 영상 등에서 자주 관찰하면 수학적 구조처럼 느껴진다고 설명한다.

궁극적으로 말은 수학 공식 하나만으로 배우는 것이 아니라 수학적 마인드에서 각자 맞게 구성하고 그것을 밖으로 제대로 뱉는 것이 최종적인 화법이다.

처음부터 끝까지 다 읽어야 통합적으로 이해할 수 있는 수학적 화법을 어느 정도 이해할 수 있도록 만든 구성이지만 그다지 어렵지는 않을 내용이어서 수학에 자신이 없어도 방법을 익히는 데 큰 무리가 없을 듯.다만, 결국 수학적 구성을 잘 발휘한 화법을 구사하더라도 남에게 원하는 만큼의 공감을 유도할지는 미지수다.

말투가 독백의 기술이라면 회화는 상대가 있는 앙상블이다.

”말이 입에서가 아니라 마인드에서 나와”저자의 말은 크게 공감하고 좀 더 오랫동안 기억에 남을 것 같다.

 

error: Alert: Content selection is disabl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