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한혜진 한우 홍보대사 배상 판결금액2억원 항송 준비중

주몽에서 소서노 역을 맡은 배우 한혜진이 한우자조금관리위원회로부터 계약 불이행으로 배상 판결을 받았습니다.배상판결 액수는 2억원이죠. 꽤 큰 금액입니다. 이에 대해 배우 한혜진은 인정할 수 없다며 항소를 준비하고 있습니다.한우자조금관리위원회는 2018년 1월 한혜진과 홍보대사에 관한 계약을 체결하였습니다. 그때 조건은 1년간 모델료 2억5000만 원에 선전촬영과 행사에 과인과 참여해야 한다는 줄거리입니다. 계약상에는 한 씨가 계약상의 의무를 성실히 이행하지 않을 경우 모델료의 2배를 배상한다는 조항이 있었던 것 같습니다. 그래서 계약 후 위원회는 지난해 6월 SM컬처앤콘텐츠를 통해 추석 무렵 청계천에서 열리는 한우 직거래 장터 및 한우 데이에 한 씨가 과일로 와주기로 했습니다.그런데 한 씨는 좋아하는 남편 기성용이 영국에서 이사해야 한다는 이유로 한우데이에 갈 수 없다고 통보했다고 합니다.한혜진은 위원회와 계약할 때 SM컬처앤콘텐츠 계약대행사를 통해 계약했어요. 한 씨가 한우데이에 과인 갈 수 없다고 해 SM컬처앤콘텐츠 계약대행사는 한 씨의 소속사에 이같이 내용했습니다 추석 직거래 시장과 한우데이 행사 참석은 어릴 때부터 얘기했던 스토리라고 전했고 두 달 뒤 다시 잡힌 행사도 아니고 계약 초기부터 세 차례 행사 참여를 요청한 것으로 안다고 통보했다. 이어 한 씨에게도 e메일과 전화로 행사 참가 요청과 이행하지 않을 경우 조치가 취해질 것임을 알렸다. 그러자 아인 한 씨는 이미 불참 통보를 한 뒤였고 결국 행사에 과인타과는 아니었다.출처 파이낸셜 뉴스.”http://www.fnnews.com/news/201912231039591252″의 한씨가 과인타과가 아니므로 즉석위원회는 한씨 등 계약대행사인 SM컬처앤콘텐츠와도 계약을 해지하고 그에 따른 조치를 취한 것입니다. 현재까지 그 판결의 결론은 SM컬처앤콘텐츠에 배상이 없고 한씨만 배상 결과만을 과인해 온 것입니다. 법원이 보기에 한씨의 남편이 영국에서 이사하는 것을 한씨에게는 어쩔 수 없는 이유로 보이지 않았던 것으로 해석하고 있습니다. “한씨는 판결의 일부를 볼 수 없는 사유가 없는 한 행사에 분명히 참가해야 하는 계약상 의무가 있습니다.” “ 해 6월부터 참가요구를 받은 바 있지만 일정을 관리하는 소속사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일정관리를 할 소속사가 있음에도 불구하고,해외에서의 가족 이사를 이유로 결석하였습니다. 이는 어쩔 수 없는 사유라고 생각하기 어려우므로 계약위반에 따른 손해배상책입니다.있습니다. “출처의 “ 경제” www.hankyung.com/society/article/201912237268H의 이강은 한혜진측의 공식입장의 전문. 사건제기가 이루어진 1년간 3회 이상의 행사참가에 대해서는 단순, 3회로 명시되어 있으며, 이 또한 정확한 행사명칭이 과인의 날짜가 명시되어 있지 않았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에 된 나머지 1회의 불참에 1심 판결은 과실 온 것이 있음을 당사는 위와 같은 이유로 인정할 수 없음을 알려드립니다.서로의 소견이 다르니까 아무래도 법정에서 이 사건을 해결할 것 같아요.부디, 정말 이 제대로 규명되는 결과가 과오이길 바랍니다… 한혜진 검사 얘기는 여기까지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