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위 태양계의

 사실 중학교 때 태양계에 대해 대략적으로 행성이나 소행성대 정도밖에 배우지 않아서 가장 멀리 있는 명왕성조차 정말 멀구나 싶어 태양계의 규모를 대략적으로 명왕성에서 조금 멀게 느낀 적이 있습니다.

물론 그 후 카이퍼 벨트, 오르트 구름에 대해 알게 되었지만 오르트 구름의 경우 막연한 느낌이기 때문에…

우연히 위키백과 ‘List of Solar System objects by greatestaphelion’ 항목을 들어보면 태양계의 규모를 실감할 수 있습니다.

먼저 엘리스와 함께 명왕성 행성의 위상을 뒤흔든 세드나의 궤도는 다음과 같습니다.

궤도는 세드나의 궤도.안쪽의 보라색 궤도는 명왕성입니다.

명왕성의 원일점이 49.3 천문단위임을 감안하면 세드나의 원일점은 936AU로 명왕성보다 훨씬 큰 원일점을 자랑합니다.

그리고 그 세드나 공전 궤도조차도 초라하게 만드는 소천체가 있습니다.

이들 중 위키에서 일부 찾아본 근일점과 원일점은 다음과 같습니다.
AU는 단위의 태양과 지구 간의 거리를 의미합니다.
2005 VX3 (4.1058, 1825.61 AU) 2013 BL76 (8.3622, 1920~2151.77 AU) 2015 ER61 (1.0421, 2456±62 AU) 2012 DR30 (14.570, 3192.32 AU) 2017 MB7 (4.4562, 6081.84 AU) 2014 FE72 (36.33±0.14, 297±1067 AU)
태양을 공전하는 소천체 중 2017MB7의 경우 태양과 가장 멀리 떨어져 있을 때 태양과의 거리가 태양과 지구 사이의 거리보다 60~80배나 멀다는 것을 감안하면 대략 중. 고등학교 때 태양계의 규모가 정말 작습니다.
또한 몇몇 장주기 혜성의 공전 주기는 상상을 초월하지만 웨스트 혜성의 경우 70,000AU(1.1)에 달하는 원일점을 자랑하며, 공전 주기는 추정치로 558,000년입니다. 저 수치가 터무니없어 보이지만 그런 장주기 혜성의 고향이 오르트 구름인 것을 생각하면 당연해 보이기도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