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촌연세병원/칼럼] 평소 생할습관이 중요한 고지혈증 예비결

>

 평소 생 활습관이 중요한 고지혈증 예비결

>

대한민국의 식연습과 생 활 패턴이 서구화되면서 대사증후군으로 인한 국민 건강 악화의 우려가 고개를 들고 있다. 대사증후군은 비만, 당뇨, 고혈압, 고지혈증을 포함하는 복합적인 질환군을 의미한다. 특히 기름진 sound식의 식사량 증가는 고지혈증에 노출될 확률을 높여준다. 위험신호 없이 다양한 합병증을 일으키는 고지혈증에 대해 알아보자. 고지혈증은 필요 이상의 콜레스테롤이 혈액 내에 존재하면서 혈관 벽에 쌓여 염증을 유발하는 심혈관계 질환이다. 고지혈증은 진행 초기에는 과묵하다가 서서히 건강을 위협해 침묵의 살인제라고 불리기도 한다. 고지혈증은 어느에게자신 생길 수 있는 병으로 혈액 속 콜레스테롤의 증가 정도에 비례해 심장질환이 생길 위험도 높아진다. 정도가 심한 경우 고혈압, 협심증과 같은 심장질환이자신 뇌졸중과 같은 뇌혈관질환이 발병하기도 한다. 고지혈증은 유전적인 요인으로 발병하기도 하지만 식생 활 연습에서 비롯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동물성 지방의 식사로 인한 포화지방 및 콜레스테롤의 증가와 신체활동의 감소로 인한 체중증가는 고지혈증을 일으키는 가장 큰 요인이 된다. 많은 임상결과 체중과 콜레스테롤이 서로 비례한다고 알려져 있다. 때문에 자신이에 상관없이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를 정상 범위로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며, 콜레스테롤 수치 확인을 위해 주기적으로 혈액검사는 하는 것이 추천된다. 특별한 자각증상이 없어 더욱 위험한 고지혈증은 동맥경화증, 고혈압, 관상동맥질환, 뇌졸중, 치매, 췌장염, 황색판종 등의 치명적인 합병증을 초래한다. 소리 없이 생명을 위협하는 고지혈증, 그 예노하우에 대해 알아보자. △ 지방량을 총 식사 칼로리의 약 1/4로 제한하며, 불포화지방과 식이섬유를 충분히 식사한다.△ 과체중이자신 비만의 경우 체중을 줄여 혈중 콜레스테롤을 오전춘다.△ 매주 4~6일의 빈도로 30분 정도 규칙적인 운동을 한다.△ 흡연자는 금연을, 비흡연자의 경우는 간접흡연을 피한다.△ 하루 세끼 규칙적인 밥로 과식과 폭식을 피한다. 신촌연세병원 : www.scys.co.kr[서부신문-2018년 19일 제 1035호 게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