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심채경 작가와의 만남 [클럽하우스 후기] <천문학자는 별을

 

모델레이터가 쓴 ‘클랍하우스 토크쇼’ 요즘 과학 이야기’ 소감

안녕하세요 저는 위셋에서 주최한 ‘클럽하우스 토크쇼 요즘 과학 이야기’ 2편 천문학자는 별을 보지 않는다(4월 13일)에서 모델레이터를 맡은 과학 커뮤니케이터 황유진입니다!

천문학자가 별을 안 보다니! 사실, 처음에는 책 제목이 궁금해서 토크쇼 전에 책을 먼저 읽었어요. 책을 읽은 후기를 좀 이야기하자면, 천문학에 대한 지식도 흥미로웠지만, 심채경 박사라는 길을 아무도 걷지 않았던 타이탄 1호 박사라는 길을 걸어오시기까지의 인생 이야기가 마음을 울렸습니다. 책에서 느낀 작가의 담담하고 서정적인 말투를 클럽하우스에서 직접 들으니 더 기뻤어요. 토크쇼를 놓쳤다면 책에서 작가님의 이야기를 들어보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앞에 나오는 “천문학이란 미래도 변함없이 살아남는 시간에 상관없는 기본지식”이라는 말이 기억에 남아요. ‘우리는 별의 자손이다’라는 말 뒤에 들은 천문학 이야기 중에 가장 매력적인 말 중 하나였어요. 마치 영원한 무언가를 생각나게 하지 않나요? ^^;;

이날과학커뮤니케이터중에서도천문학분야에서대중들에게재미있는과학이야기를들려주셨던못난과학의항성에서도토크쇼를함께해주셨습니다. 일단 이날 토크쇼 내용을 제가 질문과 답변 위주로 정리해봤습니다^^ 이 중에는 저도 개인적으로 무척 궁금했던 부분이 많아서 여러분도 꼭 읽어보세요~ Q. 한국의 타이탄 박사 1호인 박사에게 묻지 않을 수 없었던 질문은 ‘타이탄은 어떤 행성인가?’였습니다!

A, 간단히 요약하면 타이탄은 토성의 가장 큰 위성이래요. 마치 우리 지구의 달처럼요. 타이탄이 매력적인 이유는 지구와 비슷한 환경인 데다 생명체를 구성하는 유기물질이 많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박사님은 최근 타이탄뿐만 아니라 달 연구도 진행 중이라며 달과 관련된 질문에 대해서도 자세히 설명해 주었습니다.Q. 토끼가 곡식을 찧는 것을 떠올리게 하는 낭만적인 지구의 위성 달은 보기에 생각보다 낭만적이지 않을까?라고 합니다. 왜 그럴까요?

A, 나는 사실 죽기 전에 가보는 것이 소원이었지만 달은 우리 생각보다 척박한 땅이래요. 달의 기원은 먼 곳에서 날아온 큰 소행성이 지구와 충돌하면서 시작되었다고 합니다. 날아온 서행성도, 그와 부딪친 지구의 일부도 산산조각이 났다고 합니다. 이 조각들은 멀리 가지 못하고 지구 주위를 맴돌다 서로 얽혀 달씨가 됐죠.이 조각들이 서로를 주우며 커다란 달로 자랐다고 해요. 그런데 이게 전부는 아니랍니다. 또 하나의 소행성이 날아와 달에 부딪쳤는데, 하나, 둘, 열 개, 셀 수 충격으로 달은 불덩어리가 되었고 용암이 흘러내려가면서 천천히 지금의 달이 되었다고 합니다. 이런 상처가 아직 달에 남아있어서 가까이서 본 달은 예쁘지 않다고 하네요.

Q. 달에 실제로 살게 된다면 어디가 좋을까요?

옥토끼가 사는 전면이 좋아?! 달의 뒤쪽에는 바다가 없다고 합니다. 얼룩무늬도 없고 회색 고원지대만 끝없이 펼쳐져 있대요. 또 달 뒷면에 없는 게 있는데! 그게 지구래요 지구에서 달의 뒷면이 보이지 않듯이 달의 뒷면에서도 지구가 보이지 않는다고 합니다. 달의 전면에서는 언제나 아름다운 지구가 4배나 커 보인다고 하기 때문에 달에 간다면 꼭 달의 전면에 착륙해 보고 싶습니다!한때 ’00를 안드로메다에 보낸다’라는 표현이 유행했는데 안드로메다는 뭔가요?

A. 안드로메다 은하계는 은하의 가장 가까운 이웃이자 형제지간이라고 합니다. 게다가 오랜 시간에 걸쳐 점점 가까워지고 있다고 합니다. 지금의 속도라면, 은하는 수십억 년 후에 안드로메다와 충돌할 가능성이 있다고 합니다. 충돌이라고 하니까 뭔가 큰 변화가 일어날 것 같습니다만, 은하의 충돌은 돌끼리 부딪치는 것과는 매우 달리, 태양 근처에서 초신성 폭발이 일어나 우리의 태양계를 삼키거나 하지 않는 한, 우리는 밤하늘에 별이 유난히 많아지는 것 이외에는 별로 차이를 느낄 수 없다고 합니다.

Q. 이제 우주로 가는 것 하지만 연구자의 영역이 아니라 관광 상품처럼 일반인도 우주에 방문할 수 있는 길이 열려 있다고 하는데 언제쯤 우리도 우주에 갈 수 있을까요?

일반인들을 대상으로 개발중인 관광상품의 경우 우주정거장에 갔다가 다시 돌아온다고 들었고, 이미 이들 상품이 고가에 거래되기도 한다고 하는데, 저희가 사실 우주정거장에 다녀오는 우주여행보다 더 자유로운 범위의 우주여행을 하고 싶은 것으로 이것은 시간이 많이 걸린다고 합니다. 실제로 달 착륙을 가능하게 하는 달 착륙선을 제조하는 작업도 민간 기업이 하고 있고, 미국 등 여러 나라의 정부로부터도 많은 지원을 받고 있다고 합니다. 여행뿐만 아니라 우주 택배를 보낼 수도 있다지만 사랑의 표시를 달에 보내서 보관할 수도 있다는 건 너무 낭만적이에요.지금까지 이번 토크쇼에 참여하지 못해 아쉬웠던 분들을 위해 소감과 질의응답을 정리해보았습니다그날 클럽하우스에 오신 분들! 너무 기뻤어요. 저희가 4월 중에 하는 거 아시죠?다음 주 4월 20일 화요일에는 아드리엘 엄수원 대표와 함께. 과학기술과 창업 그리고 투자에 이야기를 들을 예정이니 참여해주세요!

4월 ‘과학의 달’을 맞아 위셋이 주최하는 클럽하우스 토크쇼! 매주 다양한 과학 이야기를 찾아갑니다.- 4월 매주 화요일 저녁 7시 30분 클럽하우스에서 만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