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생산 브랜드] [자율 주행

 [자율주행 자동차 생산 브랜드]

자율주행자동차의 단계는

기술적으로 6단계다.

얼마 전에 정리한 기억이 있어.

◆ 0단계, 1단계, 2단계, 3단계, 4단계

0~4단계 ‘5개 레벨’, 자율주행 0~90% 정도

자율주행기술을 담은 자율주행기술 단계다.

◆5단계가 ‘완전 자동화 자율주행차’

레벨 5단계 자율주행 자동차는

사람 없이 움직이는 자동차다.

영어로 간단하게 “레벨 6″을 보면

쉽게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 Level 0 – Hands On

◆ Level 1 – Hands On

◆ Level 2 – Hands Off

◆ Level 3 – Eyes Off

◆ Level 4 – Mind Off

◆ Level 5 – Driver Off

★기준 규정처 ‘미국자동차공학회(SAE)’

—————————–

인간의 기술력 향상은 인간에게 있어 운전의

즐거움과 피로를 풀고 있다

현재 자동차의 자율주행 기술 레벨 6 중

현실 속에서 구현된 차량은 최고 레벨 4단계다.

◆ 자동운전 레벨 4단계 ◆

한정된 조건에서 주행과 관련된 모든

정보를 차량 스스로 판단 결정하면서

도로주행이 가능한 단계다. 단, 운전기사가

꼭 탑승해서 극단적인 상황에서

운전자의 개입이 필요한 단계라고도 한다.

자동차 주행 중 모든 장치는 설치되어 있지만,

극단적인 상황이 아니라면 운전자의 개입은 불필요하다.

※ 현재 양산, 판매 차량은 없음.

그럼에도 불구하고 세계적인 자동차 생산 기업은

자율주행자동차 연구로 만든 콘셉트 자동차를

발표를 계속하고 있다.

◆어떤 기업에서 어떤 차량을 콘셉트로 발표하고 있나?◆

◆ E – palette

by 도요타 2018년 1월 9일

발표 당시 IT관련 세계 최고의 전시회 CES에서

공개된 콘셉트 차이였다 레벨 4 레벨의 자율 주행

실현된 도요타 2020 버전의 첫 번째 모델.

‘e-Palette’는 2020 도쿄 올림픽과

장애인 올림픽에서 선수단 이동을 위한 셔틀로

투입된다고 한다.

◆ F – Vision

by 포드 2018년 4월 23일

포드는 독일 하노버에서 개최

IAA Commercial Vehicles 2018 쇼에서

소개되었던 신개념 대형트럭형

자율주행차다 F-Vision 콘셉트는 미래

추진력과 청정에너지를 자율주행으로

결합한 대형 상용트럭이다. ● F-Vision은 포드 터키

디자인센터에서 설계하여 프로토타입으로

양산일은 아직 발표되지 않았다.

◆ M . VISION – S

by 현대모비스 2020년 1월 8일

레벨 4의 기술을 탑재한 M.Vision S.

현대모비스가 몇 년 전 국제 전자 제품 박람회에서 선보였다

M.Vision보다 한 단계 진화한

미래 모빌리티 콘셉트의 자율주행차다.

현대자동차그룹의 주력기술이자 미래의 청정에너지인

수소연료전지로 구동하는 것이 특징이다.

카메라, 레이더, 라이더 등 자율주행센서와

커뮤니케이션 라이팅, 가상공간 터치, 3D 리어램프,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 ‘KRELL’ 등

현대 모비스의 미래차 핵심 기술이 응축되었다

자율주행 콘셉트 차량이다

◆ Cruise Origin

by GM 2020년 1월 21일

‘크루즈’의 모회사 GM과 투자가 혼다와의

오랜 세월 협업의 산물인 오리진(Origin).

생산 준비된 무인 차량이 차량

공유 서비스를 위해 설계됐다.

Cruise의 상표 오렌지와 검정색으로 상표가

부착된 셔틀 등 차량에는 스티어링 휠,

페달이 없어 고속도로 속도로 주행하듯

설계되어 있다.내부는 넓고 좌석이 마주보고 있다.

여행객들이 기차를 많이 타는 것과 비슷하다.

각 좌석은 개인 USB 포트, CTO 등은

공동 창립자 Kyle Vogt가 프레젠테이션

안에서 말한 개인의 요구를 받아 들이기 위한 것이라고 한다.

디지털 디스플레이는 여행자에게 탑승 정보

제공하기 위해 차량 상부에 위치해 있다.

◆ EZ – Pro

by 르노 2018년

르노는 세계 최대 상용차

2018년 하노버 모터쇼

( IAA : International Automobil Ausstellung )

에서 ‘EZ-PRO’를 공개했다. 르노는 EZ-PRO에

「라스트 마일 배송 솔루션」을 도입했다.

라스트 마일 배송 솔루션은 모든 각계 전문가를

위한 미래 배송 서비스라고 한다.

순수 전기차인 EZ-PRO는 운전자 없는

완전 자율주행을 할 수 있는”레벨 5″다.

로보포드(robo-pod: 비행동체 하연료,

무기 등을 싣는 유선형(유선형)도 포함되어 있다.

모듈형 디자인으로 설계된 이 차는 아랫부분의

자율주행 플랫폼을 기반으로

필요에 따라 차량 외관을 자유자재로

바꿀 수 있다는 특징을 전면 홍보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