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자율 주행 앱티브와 합작은 경축!! 건데 망할까 봐 걱정된다.(기아도…)

>

현대자동차가 정의선의 지휘로 변화하면서 기업의 변화가 빠르게 느껴집니다.이전에 개발에 좀 음침하다는 말을 들었던 현대자동차인데.. 어플티브와 손잡은 걸 보면 속도가 특별해요.그런데 현대&기아가 망할까봐 걱정이에요.현대&기아(이하 현대)는 어릴 때 부모님이 구입하신 차라 추억에 잠길 때가 많기에 이런 글도 써봅니다.

>

이게 바로 그 이유인데. 매출은 늘 있었지만, 이익은 줄었어요.그러면 왜 줄어든 본인의 의견을 해보면… 인기가 없기 때문에 가격을 moning 춰서 경쟁력을 높인 것입니다.인기가 없는 이유는 멋지지 않기 때문입니다.

>

디자인에서 먼저 선택을 받은 티볼리 QE클래스의 인기만 보았을 뿐 답은 나옵니다.현대차가 인기가 없는 가장 큰 이유는 역시 디자인입니다.이렇게 해서 이런 디자인의 위력은 페리세이드의 흥행에서도 보여줍니다.그럼 계속 디자인이 좋아져야 하지만 여전히 따라하기에 바쁜 디자인은 뒤쳐져 있다는 인상을 줍니다.이렇게 현재의 디자인 문제를 해결하지 않고 먼 미래만 보고 투자를 하고 있기 때문에… 먼 미래가 올 때까지 견딜 수 있을까?과연 먼 미래에는 선두그룹일까.이러한 의견들이 나오고, 단지 다른 회사와 자율주행에 있어서, 기껏해야 동등한 위치에 위치한다는 의견에 가슴이 미어집니다. 왜냐하면, 동등한 포지션이라면, 디자인 덕분에 인기가 없기 때문입니다.과연 현대는 폭스바겐이 될 수 없는 것인가?!라는 의견으로 잠시 의견을 나눴습니다.폭스바겐은 기본적으로 직선미를 갖추고 있습니다.하지만 직선미는 차치하고 내부에서부터 공간적인 아름다움이 있어요.

>

현대차는 각각 차 디자인이 다릅니다.한편 폭스바겐은 프리미엄 브랜드인 동산지7의 디자인을 옮겨 폭스바겐의 최상위 트림 고급화를 진행합니다.이러한 통일된 소견으로 대중화 브랜드의 고급화를 선도하고 있습니다.구매를 검토하고 있는 부인에게 긍정적인 소견을 이끄는 전략으로 평가받고 싶습니다.

>

영국 대학원 졸업 전시회 작품입니다.디자인을 보고 평범한 토대에서 고급스러움을 발견했기 때문에 정말 신선하다는 감정을 받았습니다.일반 욕실이지만, 저 3개의 마름모형과 그 표면의 패턴으로 고급화를 추구한다.집들이라도하면분명히화장실을소개하고이거요즘나온롬버스드라이기네라고예상하면서다가와서문양을자랑하죠.

>

람보르기니의 변함없는 빨간 간 같은 내용입니다.이처럼 전부가 아닌 일부에 고급화를 추가해 가격경쟁에 뒤지지 않고 경쟁력을 갖추는 전략.이것이 바로 현재의 현대차에 어울리는 디자인 전략이 아닐까 생각합니다.솔직히 현대차는 대중적이기 때문에 폭스바겐의 전략이나 이런 디테일함을 통해 부인에게 만족감을 줘야 합니다.그런데 현대에는 제네시스와의 인테리어 공유로 이끄는 고급화도 없고, 이런 디테일함의 참신함과 아름다움은 없습니다.상위 브랜드의 견인이 부족하면 디테일한 아름다움을 만들어 주는 실내외 디자인이 반전의 묘수라고 생각합니다.

>

앞으로 추구할 것은 STYLESET FREE 그냥 소재로 미래지향적이고 정말 딱딱합니다.또한 현대적인 느낌이 들어 투박함이 묻어난다.의자만 돌리면 획기적이라고 생각한다는 생각에 순진함까지 느껴질 정도다.저 디자인을 보고 어렸을 때 무궁화호가 생각났던 분들도 있을 거예요.미래지향적이라고 하지만 80년대 기차 의자를 돌려 달걀을 잃어버렸던 일을 떠올리는 디자인이다.에서는 결국 “차=키차”를 성립시키는 놀라운 디자인이 완성된 것이다.분명 자동차는 앞으로 운전하는 장소가 아니라 생활하는 장소로 변화합니다, 라고 이야기합니다.하지만 정작 생활디자인을 하는 사람이 없어 보인다.

>

벤츠를 구입하고 싶다는 의견의 첫 번째 이유가 내부 인테리어였습니다.이 인테리어를 그 sound 늦게 자기가 따라가는 느낌이 들었던 차량이 페리세이드였습니다.

>

하지만 항상 따라가면 언제 추월해서 고객의 만족감을 높여줄까 합니다.어차피 2조 본인 투자니까 요즘 성공이 아니면 실패입니다.하지만 남들이 모두 투자하는 곳에 투자했기 때문에 실질적인 경쟁력은 없어요.

>

개인적으로 진짜 승부를 보려면 자율주행이 아니라 디자인이어야 한다고 말한다.개인에게 이런 채용은 어렵겠지만 현대자동차에 몇몇 실생활과 관련된 창의적인 디자인 댁을 영입하는 일은 쉽지 않을까요.전교 1등이 되려면 전교 1등이 다니는 학원을 다니면 안됩니다.조금 불안하다면 그 학원도 다니면서 그 1위를 벗어날 수 있는 저를 위한 학원을 찾으면 됩니다.하지만 늘 문제점을 인지했음에도 여전히 유명 학원을 찾듯 한 번 성공한 자동차 디자이너만 영입한다.그 걸음이 잘못된 게 아니라 따라잡기 위해서는 부가적인 요소가 추가돼야 한다는 의견입니다.즉,다양한분야의전문디자인가들이힘을합해보완한다면보다특별한디자인이생기지않을까싶습니다.현대차는 이미 자동차 디자인가가 많습니다.그러면 다른 분야의 창의적인 디자인이 추가되면 그 시댁의 효과는 더 높아지지 않을까 생각합니다.”생활을 디자인한다”는 구호가 오히려 그 style set 무료 빙글빙글 도는 의자보다 기대감을 더합니다.멀리서 보면 정말 쉽지만 내부에서 보면 정말 안 보이는 것 같아요.부디 디스플레이나 가구에 관해서, 조금 창의적인 디자인의 집이 영입되면 좋겠다고 생각합니다.”현대만이 가능한 세부의 고급화와 참신함을 빛내는 디자인을 채용해 지위를 높이고 싶습니다.현대는 자율주행보다 디자인이 가장 먼저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