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산업혁명, 움직이는 컴퓨터 ‘자율주행車’…’차량 보안 필수’

움직이는 PC ‘자율주행’ ‘ 보안 필수’ 자율주행과인 스마트카에 전장부품 탑재가 항상… 그랬듯이 ‘자동차 보안(Vehicle Cybersecurity)’이 주목받고 있다. 자동차 제조기술이 기계와 역학 속에서 소프트웨어 안으로 바뀌면서 해킹 등의 위협을 방어하기 위한 보안기술 개발이 한창이었다.

차량 보안은 일반인이 직접 체감할 수 없는 분야지만 최근 해킹 사례는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 스마트키를 해킹해 자동차를 탈취하거나 나쁘지 않고, 통신기술에 침투해 차를 원격 제어해 주인공이 위험에 빠지는 할리우드 영화의 장면이 결코 불가능한 것은 아니다.

>

MECA(모빌리티·전동화·커넥티비티·자율주행)로 대표되는 미래차 시장에 있어서의 차량 시큐러티는, 반드시 필요한 기술입니다. 보안기술은 주요 산업분야 전반에 걸친 기저기술이기 때문에 외부로 활발히 유출되지 않는다. 다만 자율주행 기술이 고도화되고 커넥티드 서비스가 항상 이루어지면 자동차는 단순하게 타는 것이 아니라 움직이는 대형 컴퓨터로서 보안 기술의 중요성은 더욱 부각될 것입니다.어느 분야에서 본인과 마찬가지로 보안 문재는 개인정보 침해, 금전적 손실, 장애 등으로 이어질 수 있다. 자동차 산업에서 보안에 더 신경을 써야 하는 중요한 이유는 고객의 안전, 즉 생명과 직결되기 때문입니다. 안전이 보장되지 않는 자율주행차를 타고 싶은 사람은 아무도 없을 겁니다.

>

이런 특성상 많은 정부는 차량보안사건(차량보안사건)을 그저 민간에 넘기지 않고 차원에서 법제화도 그대로화해 발발 가능한 위험을 사전에 예방하고 있다. 일례로 유럽에서는 개인정보보호법(GDPR)과 마찬가지로 차량 보안 관련 법규 결의안을 준비하고 있으며 북미에서도 ISO/SAE 21434의 무료 제정을 준비하고 있다. 이 법률과 국제 규제들은 올해 안에 제정 완료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2022년 이강로 육지에 출시될 신차는 반드시 그에 따른 인증 과정을 통과해야 제품 출시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됐다.북미 국토안보부는 대규모 인프라에 대한 사이버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2년마다 훈련을 실시하고 있으나 최근에는 차량 보안 분야도 포함해 추진해 나갈 예정입니다. 연방의회에서도 자율주행 안전기준을 마련해 입법을 추진하고 있는 만큼 글로벌 시장을 공략하고 있는 완성차와 부품업체의 차량 보안기술 확보를 위해 대규모, 다각도로 준비하고 있다.자동차 부품 회사들에게 보안 기술은 그 자체가 품질의 척도였다 단, 보안수준을 향상시키는 것은 단순히 기술개발뿐 아니라 방어와 대응상태를 유지하기 위한 전반적인 조직체계와도 많은 관련성이 있어 적시에 이를 완비하기는 쉽지 않다. 특히 자동차와 보안이라는 이종 기술의 융합이 이뤄지고 있는 새로운 분야에서는 단기간에 전문 인력을 육성, 확보하는 것이 쉽지 않다.

>

한국의 현대모비스에서는 2017년부터 보안 인력을 영입해 육성하고 미래차 시장에 대응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본격적으로 차량보안 전담조직을 신설해 전사 차원에서 업무영역을 넓히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자율주행과 전동화 기술 등을 안전하게 개발하는 중장기 계획을 바탕으로 성과를 내기 위해 매진하고 있다. 고객이 보안 위험에 직면하지 않도록 사전 예방 조치와 함께 기술 개발에 집중하는 것이었다 많은 것이 빠르게 변화하고 불확실성이 커지는 미래사회에서 무언가를 예측하기는 쉽지 않다. 한 가지 확실한 것은 보안 없이 제품을 만들 수는 있지만 보안 없이는 최고가 될 수 없다는 것이었다.박태준 기자 g